<허삼관> 극단적인 상황의 희극화 dear pictures

 중국의 대표적 현대 소설 위화의 <허삼관 매혈기>는 현실의 비극적 요소를 희화함로써 극으로의 효과를 극대화시킨 작품이다.
 하정우 감독, 주연의  <허삼관>은 비교적 이러한 작법에 충실하게 재연한다. 감독으로서의 두번째 작품으로 배우 겸 감독에 대한 편견을 극복하고 있으며 전작과 마찬가지로 위화감이 없다.

 이하 스포일러 있습니다.

 허삼관의 이야기는 눈물나게 애처롭다. 눈물이 날 정도의 비루한 삶은 보는 이로 하여금 실소와 함께 연민을 느끼게 한다. 
 하지만 마지막의 비극은 극대화되고 원작의 희극성이 희석되어 간다. 극장을 나서며 감정이 무거워지는 것이다. 원작에서는 성인이 된 세 아이와 노인의 허삼관의 처지를 그리며 현실의 희화화를 유지하였다면 하정우의 작품 속 현실은 철저히 비참하게 유지된다.

 개인적으로는 성동일과 김성균과의 원작에서의 관계를 좀 더 살리는 편이 나았지 않나 싶다. 가장 재미있던 순간이었던 그들의 처음과 재회했을때의 순간적인 충격속 희극을 원작처럼 좀더 살렸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매혈이란 비극적 행위에 대한 희화화로서 말이다.

  많은 사람이 후반부를 비극적으로 보지않고 감동으로 느낀다면 영화는 나쁘지 않게 흥행할 듯하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